본문 바로가기

오늘은 _META_TITLE_ 휴관일입니다.


랜덤박스

빵 고르듯 책을 사고 싶으세요?
다른 사람을 이해하는 통찰력, 다른 세상을 꿈꾸는 상상력이 필요하세요?
아니면 누군가 골라준 책을 보고 싶거나 선물하고 싶으세요?

서울책보고가 큐레이션한 랜덤박스와 함께 하세요.
그동안 오프라인 공간에서만 살 수 있었던 서울책보고 랜덤박스가 당신의 집으로 찾아갑니다.
당신의 취향과 필요에 맞는 책을 편하게 집에서 만나보세요.

[랜덤박스-2207-45] 독보적 문체, 한국문학의 페이지터너 소설가 G 읽기.

  • 판매가11,500
  • 구매여부판매완료

오후 랜덤박스는 한 작가의 작품을 묶어 봤어요이 작가는 기존의 소설 문법을 깨뜨리고, 한국문학에서 쉽게 만날 수 없는 캐릭터를 만들고, 우리의 상상력을 자극하는 이야기를 지어, 소설 읽는 재미를 한껏 더해주는 소설가 G입니다.

 

독보적 문체, 한국문학의 페이지터너 소설가 G 읽기 (3/11,500)

 

 

소설가 G의 문체를 독보적이라고 말하는 이유는, 그가 좋은 문장은 짧은 문장이다.’같은 생각에 정확히 반대쪽에서 #만연체 의 문장을 구사하기 때문이죠한국 소설가 중에 만연체 문장을 쓰는 몇몇 작가가 떠오르는데요. 소설가 G는 단연코 매력적인 문장을 구사하는 작가로 꼽을 수 있답니다. 문장이 길면, 페이지가 잘 안 넘어갈까요이 작가의 작품은 이야기 자체가 흥미롭다보니, 그 만연체 문장도 거뜬히 넘어가게 만드는 힘이 있더라고요. 역설적으로 가독성을 지닌 #페이지터너 소설가 중 한 분이시죠.

 

그래서, 그가 한 인터뷰에서 한 말이 깊은 인상에 남습니다.

 

-. 질문_가독성의 신화에 왜 저항하려 하나?

-. 답_“명료하게 잘 읽히는 짧은 문장이야말로 좋은 것이라고 모든 사람이 인식한다면, 별다른 갈등 없이 그에 동의해서는 재미없다는 생각이 들기 때문이다. 그래서 그냥 삐딱선을 타고 싶다.”

 

명료하게 잘 읽히는 짧은 문장이 아닌데도, 책 속에 빠져들게 만드는 힘.

 

또 다른 질문에서 언어를 단지 서사를 실어나르는 수단으로 여기지 않는 외국 작가를 좋아한다고 밝힌 소설가 G의 작품은, 그가 좋아하는 외국 작가들처럼 이야기를 효율적으로 전달하겠다는 목적보다는 언어 자체와 싸우거나 친교하는 느낌을 만끽할 수 있는 힘 또한 지녔답니다.

 

소설 또한 시처럼 언어 자체와 친교하는 느낌으로 읽어보고 싶으세요? 그러면서도 뛰어난 상상력으로 빚어낸 이야기의 재미도 느껴보고 싶으세요? 그렇다면 망설이지 말고, 이 랜덤박스를 선택해 보세요.

 

 

 

#서울책보고 #서울책보고북큐레이션 #서울책보고랜덤박스 #랜덤박스 #책추천 #북큐레이션 #한국문학 #한국소설 #잔혹동화 #킬러 #청소년소설

유의사항

  • 헌책 특성상 교환 및 환불이 불가하니 신중히 구매 부탁드립니다.
  • 도서상태 및 배송, 취소 및 환불 등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 내의 <고객센터 – 이용안내>를 참조해주세요.
로그인 회원가입
온라인서가 북큐레이션 새로 들어온 책 마이페이지 고객센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