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
오늘은 _META_TITLE_ 휴관일입니다.


랜덤박스

빵 고르듯 책을 사고 싶으세요?
다른 사람을 이해하는 통찰력, 다른 세상을 꿈꾸는 상상력이 필요하세요?
아니면 누군가 골라준 책을 보고 싶거나 선물하고 싶으세요?

서울책보고가 큐레이션한 랜덤박스와 함께 하세요.
그동안 오프라인 공간에서만 살 수 있었던 서울책보고 랜덤박스가 당신의 집으로 찾아갑니다.
당신의 취향과 필요에 맞는 책을 편하게 집에서 만나보세요.

[랜덤박스-2208-48] 푸르른 앞표지가 싱그러운, 에세이 읽는 여름.

  • 판매가11,500
  • 구매여부판매완료

여러분, 입추를 지나, 서서히 가을 기운이 스며드는 8월 둘째 주, 푸르름 가득한 랜덤박스 들고 찾아왔습니다. 8월에 어울릴 줄 알고 푸르른 랜덤박스를 만들었는데, 날씨는 그렇지 못하네요.

 

그래도 마음만은 푸르르기를 바라며 오늘은 '앞표지=여름'인 외국 #에세이 한 권과 한국 에세이 한 권, 이렇게 두 권을 묶어 보았습니다.

 

푸르른 앞표지가 싱그러운, 에세이 읽는 여름 (2/11,500)

 

앞표지를 보기만 해도 마음이 청량해지는 이 두 권의 책은 둘 다 자전적 에세이입니다. 먼저 외국 에세이는 퓰리처상 수상자인 저자가 대서양 한복판에 아홉 개의 섬으로 이루어진 #포르투갈 령 #아조레스제도 에서 세 번의 여름을 보내며 쓴 에세이인데요. 아픈 역사를 지녔지만 상실의 마음을 위트로 승화시키는 #섬사람 들을 통해 작가가 자기를 발견하고 마주하는 이야기랍니다. 우리는 비록 멀리 떠나지 못하지만 낯선 곳으로 떠난 저자를 따라 도시의 삶과 다른 삶의 태도를 배워보면 어떨까요

 

두 번째로 한국 에세이에서는 우울증과 불면, 어릴 적 경험한 학대 경험까지 솔직하게 고백해 이를 #웃음 으로 승화시키는 작가를 만나실 수 있습니다. 앞의 책에서 상실의 역사를 마주한 아조레스 사람들의 삶의 태도가 그러했듯, 이 책에서도 우울의 늪에 빠지더라도 유머와 낙관을 놓치지 않으면 살아갈 힘을 얻을 수 있다는 작가의 목소리를 들으실 수 있을 거예요.

 

이 책 두 권을 관통하는 키워드는 위트혹은 웃음이라고 할 수 있겠는데요우리의 예상과 다르게 푸르르기보다 잿빛이 많은 2022년 여름을 보내며, 책들 속에서 삶의 의지를 충전해보면 어떨까요?

 

서울책보고 온라인 헌책방>북큐레이션>랜덤박스에서 절찬리 판매중!

(기본 택배비는 3,000원입니다.)

 

 

 

#서울책보고 #서울책보고북큐레이션 #서울책보고랜덤박스 #랜덤박스 #책추천 #북큐레이션 #산문 #자전에세이 #웃음 #농담 #긍정 #위트 #위로 #충전

유의사항

  • 헌책 특성상 교환 및 환불이 불가하니 신중히 구매 부탁드립니다.
  • 도서상태 및 배송, 취소 및 환불 등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 내의 <고객센터 – 이용안내>를 참조해주세요.
로그인 회원가입
온라인서가 북큐레이션 새로 들어온 책 마이페이지 고객센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