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
오늘은 _META_TITLE_ 휴관일입니다.



책이 보물이 되는 복합문화공간 서울책보고

오직서울책보고

《농무》와 《나는 바퀴를 보면 굴리고 싶어진다》1

작성일
2022.09.15
조회수
28

오직서울책보고

 

《농무》와 《나는 바퀴를 보면 굴리고 싶어진다》1 

인스타그램 업로드_2022년 9월 16일

 

 

  

서울책보고에만 있는 희귀하고 놀랍고 의미 있는 혹은 재미있는 책을 소개하는 

'오직서울책보고', 벌써 9월에 두 번째 인사드립니다.


이번 달 북큐레이션 주제는 앞서 말씀드렸다시피, '시'입니다. 

전시와 북큐레이션을 하나의 맥락으로 묶어본거죠. 

헌책 기획 전시를 따라 랜덤박스와 생년문고에 이어 

'오직서울책보고' 까지 9월은 온통 '시 잔치'입니다.       


그렇게 오늘 '오직서울책보고'에 가져온 책은 오랫동안 아껴두었던 두 권의 시집입니다. 

바로 창비시선 1권인 신경림 시인의 《농무》 

그리고 문학과 지성 시인선 의 1권인 황동규 시인의 《나는 바퀴를 보면 굴리고 싶어진다》 입니다.  

 

KakaoTalk_20220914_122755493.jpg

 

'창비시선'과 '문학과지성 시인선'은 시집을 읽는 독자들에게는 익숙한 시리즈인데요. 

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는 이 시집 시리즈의 1권이라면 정말 특별한 의미가 있겠죠? 

2000년의 기사로 그 의미를 한 번 들어볼까요?

 

 *

창비시선은 사회의식과 사회적 상상력을 문학의 당당한 한 주류로 올려놨다는 문학사적 의미를 지닌다. 

농민의 삶과 농촌 현실을 핍진하게 표현한 제1권 <농무>는 

시의 건강한 사회성 담보라는 창비시선의 운명과 역할을 예견케 한 좌표였다. 

…저항정신이라는 창비시선의 '이념'은 조태일 <국토>, 양성우 <북치는 앉은뱅이>, 김지하 <타는 목마름으로>, 

문병란 <땅의 연가> 등 6종이 판매금지 됐다는 점에서도 나타난다. 

…창비시선은 또 국내 첫 신작시집 시리즈이자 시집의 대중화‧상업화를 성공시킨 한 주역이다. 

창비시선은 74년 민음사가 시작한 '오늘의 시인총서'와 78년 문학과지성사가 시작한 '문지시인선'과 더불어 

시인이 인세를 받는 시집을 등장시켰고 80년대 '시의 시대'를 가능케 했다.

_경향신문, 2000.9.27. 기사.

 

 

KakaoTalk_20220914_122755493_01.jpg

 

KakaoTalk_20220914_122755493_03.jpg

 

 

80년대 '시의 시대'를 가능케 했다는 이 시집 시리즈는 지금까지도 이어지고 있습니다. 

그러면 이 창비시선의 운명과 역할을 예견케 한 좌표가 담긴 시 '농무' 일부 같이 감상해보실까요.

 

 

*

징이 울린다 막이 내렸다

오동나무에 전등이 매어 달린 가설 무대

구경꾼이 돌아가고 난 텅빈 운동장

우리는 분이 얼룩진 얼굴로

학교 앞 소줏집에 몰려 술을 마신다

답답하고 고달프게 사는 것이 원통하다 

전을 거쳐 도수장 앞에 와 돌 때

우리는 점점 신명이 난다

한 다리를 들고 날나리를 불거나

고갯짓을 하고 어깨를 흔들꺼나 

(1971. 창작과비평) 

 

 

1970년대의 시대의식을 담은 시를 보고 있자니, 

2020년대인 지금은 같은 창비시선이어도 

어떤 한 가지 색깔에 매이지 않은 다채로운 정신을 담은 시집들이 나오고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. 

저 1권으로부터 얼마나 많은 시간이 지났는지 느낄 수도 있고요. 

 

KakaoTalk_20220914_122755493_05.jpg

 

'책뒤에' 적힌 신경림 시인의 말입니다. 

 

*

"시집 《농무》를 내놓고 나서 1년도 되지 않았을 때 긴급조치가 내렸다. 

많은 친구들이 수사기관에 연행되어 조사를 받거나 또는 수난을 겪었다. 

그런 가운데서 《농무》가 분에 넘치는 제1회 만해문학상을 받았다. 

기쁘고 자랑스러웠지만, 

고생하는 친구들을 생각할 때 부끄럽고 미안한 마음 또한 어쩔 수 없었다. (후략)"

 

 

 

'긴급조치'. 

1970년대, 대통령에게 가장 강력한 권한을 위임했던 긴급권입니다. 

신경림 시인이 제1회 만해문학상을 받은 1974년에만 모두 9차례 공포되었다고 하니, 

이 시가 읽히던 시대가 얼마나 엄혹했는지 느낄 수가 있습니다. 

시집 전반에 1970년대의 정치사회문화가 흐르고 있는 《농무》. 

 

서울책보고에 오시면, 이렇게 어떤 시리즈의 시작이 되는 그 소중한 역사의 순간을 만나볼 수 있답니다.  

 

KakaoTalk_20220914_122755493_07.jpg

 

앗. 아직 문지 시인선 1권인 황동규의  《나는 바퀴를 보면 굴리고 싶어진다》 이야기를 못했네요! 

그 이야기는 다음번에 이어서 해보도록 하겠습니다.

 

 

#서울책보고 #서울책보고책추천 #책추천 #헌책의매력 #헌책추천 #북큐레이션 

Total : 26개 (page : 1/2)

1 2
서울책보고 소개 소장자료 안내 문화프로그램 고객마당